메뉴 건너뛰기

창조도시 기록보관소

呑(탄)

2010.10.28 21:21

바람의소년 조회 수:353

extra_vars1
extra_vars2
extra_vars3
extra_vars4  
extra_vars5  
extra_vars6  

 


얻었던 말은 어느덧


변해버렸다


 


다만,


변함 없는것은


이 어리석음이라


 


 


그 어리석음마저


검은 밤 만큼이나 두려웁다


 


어김없이 찾아올


찬바람 만큼이나


 


불편한 것이


이 어리석음이라


 


해가 지면


달이 차오르는것 같이


 


달이 해를


볼 수 없는 것 과 같이


 


어리석음에 또 어리석어


오늘도 이리 시린빛 내나보다.


 


찬바람 만큼이나


검은밤 만큼이나


 


깊고 차게


시려하고 있나보다.


 


 


 


----------------------


 


오랜만에 뵙습니다.


 


아직 살아있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38 추운 겨울 거리를 지나오는 것은 다시 2010.12.19 263
5737 잠찬가 다시 2010.12.19 306
5736 그림자 Yes-Man 2010.12.17 246
5735 문제 없음 [3] 녹차아뮤 2010.12.12 197
5734 나는.. [1] 은빛파도™ 2010.12.11 290
5733 약속 Yes-Man 2010.12.11 297
5732 과자 한 봉지 [1] 시우처럼 2010.12.10 309
5731 나를 봐줘 건망 2010.12.09 307
5730 불이 꺼진 거실 SinJ-★ 2010.12.06 266
5729 어린 아이의 겨울밤 완폐남™ 2010.12.05 299
5728 회색의 나라 녹차아뮤 2010.12.05 272
5727 지하철에서 [2] 생강뿌리즙 2010.11.21 740
5726 침묵 [1] RainShower 2010.11.20 326
5725 담배 한개피... 하얀송이™ 2010.11.16 288
5724 소리침 SinJ-★ 2010.11.13 301
5723 비망록. [2] 검은독수리 2010.11.08 326
5722 그렇더라 은빛파도™ 2010.11.01 402
5721 그대는 왜 오셨나이까 [1] 이온음료님 2010.10.30 170
» 呑(탄) [1] 바람의소년 2010.10.28 353
5719 과녁 [1] SinJ-★ 2010.10.23 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