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창조도시 기록보관소

나를 봐줘

2010.12.09 11:38

건망 조회 수:308

extra_vars1 짝사랑 
extra_vars2
extra_vars3
extra_vars4
extra_vars5  
extra_vars6  

꿈속을 헤메이면 네 모습이 보이는 듯해


눈을 뜨면 네가 속삭일 듯한 데 없는거니


나를 봐줘요 내 창가의 햇빛이 되어줘요


그 녀석이 아니야 당신은 나만 바라봐줘


그 녀석을 향해 웃지마요. 못박지마요.


그 자식 앞에서는 한 없이 작아지지만


뛰는 가슴은 당신의 미소를 향해 달려요.


당신은 제 세계의 공상속 환상이에요.


저는 잘생기지 못했고 그는 그렇지요.


당신은 아름답고 그와 더욱 어울리죠.


하지만 나는 당신과 살아가고 있어요.


언제나 환상이 우리와 함께 하죠.


그렇기에 당신은 절 보지 않아요.


환각은 달콤하고 현실은 잔혹해요.


그대는 그에게 한없이 깊은 걸줘요.


그렇게 깊은 눈동자로 저를 봐줘요.


못난 저라도 잘난 그 녀석이 안되도


꿈속의 신부가 되어주지 말아주세요.


만약 당신이 그 크고 깊은 무언가를


저를 보고 커다란 변화를 일으키시면


저의 존재를 인식하시게 되신다면야


드디어 그대에게 나는 별이 되줄테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38 추운 겨울 거리를 지나오는 것은 다시 2010.12.19 264
5737 잠찬가 다시 2010.12.19 307
5736 그림자 Yes-Man 2010.12.17 247
5735 문제 없음 [3] 녹차아뮤 2010.12.12 198
5734 나는.. [1] 은빛파도™ 2010.12.11 291
5733 약속 Yes-Man 2010.12.11 298
5732 과자 한 봉지 [1] 시우처럼 2010.12.10 310
» 나를 봐줘 건망 2010.12.09 308
5730 불이 꺼진 거실 SinJ-★ 2010.12.06 267
5729 어린 아이의 겨울밤 완폐남™ 2010.12.05 300
5728 회색의 나라 녹차아뮤 2010.12.05 273
5727 지하철에서 [2] 생강뿌리즙 2010.11.21 741
5726 침묵 [1] RainShower 2010.11.20 327
5725 담배 한개피... 하얀송이™ 2010.11.16 289
5724 소리침 SinJ-★ 2010.11.13 302
5723 비망록. [2] 검은독수리 2010.11.08 327
5722 그렇더라 은빛파도™ 2010.11.01 403
5721 그대는 왜 오셨나이까 [1] 이온음료님 2010.10.30 171
5720 呑(탄) [1] 바람의소년 2010.10.28 354
5719 과녁 [1] SinJ-★ 2010.10.23 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