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창조도시 기록보관소

추리 수수께끼

2009.07.20 17:21

물망초 조회 수:553

extra_vars1 소녀의 당당함의 이유 
extra_vars2
extra_vars3 124212-1 
extra_vars4
extra_vars5
extra_vars6
extra_vars7  
extra_vars8  

 


“키로 열고 들어왔다고?!”




황당함의 극치가 따로 없다. 남의 집의 문을 당당히 키로 열고 들어왔다는 걸 당당히 말하는 건 어디서 나오는 자신감이란 말인가. 잠시 이성을 잃고 혼란에 빠져 있는데, 옆에서 ‘쿡쿡’거리며 웃는 소리가 들렸다.




“그렇게 놀랄 일 이느냐?”




태연스럽게 말하는 그 모습에 솔직히 짜증이 서서히 나기 시작한다. 나도 모르게 혀로 입술주변을 핥는다. 내가 초조했을 때 하는 행동이다.




“어이가 없네, 꼬마야. 누구 허락을 받아서 키를 갖고 내 집에 찾아왔다는 거야?”


“......허락을 받아야 할 사람은 내가 아니라 너 일건데?”




‘이건 또 무슨 말이야?’ 내가 어째서 저런 꼬맹이한테 내 집을 출입하는 데 허락을 받아야만 하는 건지 어처구니가 없었다. 사람의 혼란정도가 10이 최고라고 한다면 지금 나는 거의 8~9정도 수준일 것이다. 저 꼬맹이가 사람을 놀리는 것도 정도가 있지, 어디까지 까불 생각인지 모르겠다.




“그건 또 무슨 말이야?”


“말 그대로다. 허락을 받아야 하는 건 너란 말이다.”




당당한 것도 정도가 있지. 이렇게까지 밀고 오면 이유를 묻지 않을 수가 없는 게 인간이라는 것이다. 머리가 조금 아파서 이마를 오른손 엄지와 검지로 짓누른다.




“어째서 그렇지?”


꼬맹이는 다시 재미있다는 듯이 ‘쿡쿡’웃더니 눈 꼬리를 내리며 날 지그시 쳐다보았다.




“왜냐하면 이 집의 소유권은 나, 엘리자베스한테 넘어왔기 때문이다.”




순간 숨이 턱 막히는 느낌이 들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 잉여탐정 루넨스 [9] 루넨스 2010.11.11 403
145 [3] 엘제아 2010.06.23 300
144 Real-1 [1] 220 2009.10.10 518
143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8.14 554
142 수수께끼 [1] 물망초 2009.08.06 517
141 사립과학수사연구소 [7] idtptkd 2009.07.30 551
140 수수께끼 [1] 물망초 2009.07.29 692
139 수수께끼 [2] 물망초 2009.07.27 821
» 수수께끼 물망초 2009.07.20 553
137 수수께끼 물망초 2009.07.17 564
136 수수께끼 [2] 물망초 2009.07.13 478
135 어두운 달 [4] 팹시사이다 2009.06.01 564
134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23 518
133 사립과학수사연구소 idtptkd 2009.02.22 638
132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20 635
131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17 657
130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15 614
129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11 609
128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08 627
127 사립과학수사연구소 [4] idtptkd 2009.02.06 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