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창조도시 기록보관소

추리 수수께끼

2009.07.13 22:04

물망초 조회 수:478 추천:1

extra_vars1 만남 
extra_vars2
extra_vars3 124212-1 
extra_vars4
extra_vars5
extra_vars6
extra_vars7  
extra_vars8  

 


1993년 7월 11일, 오호츠크해 기단과 북태평양 기단이 만나 동서로 길게 장마 전선이 펼쳐져 한반도를 북상하며 비를 상당히 쏟아내던 어느 오후의 일이었다. 그날, 나는 비가 와서 습해진 날씨로 인해서 기분이 찜찜하여 목욕을 하기 위해 방안에 배치된 샤워실로 향했었다. 미국의 팝송을 콧노래로 살며시 부르며 입고 있던 옷을 하나, 둘 벗었었다. 그 후, 완전한 알몸이 된 것을 확인한 난 샤워하려는 즐거운 마음에 문을 열려던 차에.......나는 이상한 소리를 들었었다.




“룰루~랄라~룰루~랄라~”


“???”




그것은 남자 혼자 살고 있는 자취방에서는 쉽게 날 수 없는 여자의 소리였었다. 그것도 아주 신이 나서 노래를 부르는 듯한 소리였었는데, 자세히 들어보니 안에서 물소리까지 나고 있었었다. ‘이 상황을 설명하자면 무단 침입한 여자가 나 몰래 집에 들어와서 은밀하게 목욕을 하고 있다는 것인가?’라니 어이가 없었었다. 어이가 없어서인지 어째서인지 가슴이 두근거렸었다. 멍하게 문 앞에서 여자의 노랫소리를 듣고 있다가 나도 모르게 오른손바닥으로 샤워실문을 ‘탕’치고 말았었다. 그리고 동시에 뚝 노래가 그쳤었다. 그리고는 갑자기 문소리가 ‘털컥’ 들려왔었다. 그 소리와 함께 검은 장발머리에 화가 난 듯이 인상을 찡그리고 있는 작은 소녀가 수건을 두르고 나왔었다.




“이 쥐새끼 같은 녀석아! 어디 주인님의.......!?”


“어?”




그렇게 나는 알몸이 된 체, 그녀와 첫 만남을 하게 된 것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 잉여탐정 루넨스 [9] 루넨스 2010.11.11 403
145 [3] 엘제아 2010.06.23 300
144 Real-1 [1] 220 2009.10.10 518
143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8.14 554
142 수수께끼 [1] 물망초 2009.08.06 517
141 사립과학수사연구소 [7] idtptkd 2009.07.30 551
140 수수께끼 [1] 물망초 2009.07.29 692
139 수수께끼 [2] 물망초 2009.07.27 821
138 수수께끼 물망초 2009.07.20 553
137 수수께끼 물망초 2009.07.17 564
» 수수께끼 [2] 물망초 2009.07.13 478
135 어두운 달 [4] 팹시사이다 2009.06.01 564
134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23 518
133 사립과학수사연구소 idtptkd 2009.02.22 638
132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20 635
131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17 657
130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15 614
129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11 609
128 사립과학수사연구소 [2] idtptkd 2009.02.08 627
127 사립과학수사연구소 [4] idtptkd 2009.02.06 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