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창조도시 기록보관소

우리의 가장무도회

2006.08.08 12:31

로이초호기 조회 수:379 추천:1

저는 지금 한국 만화계가 어떤지 자세히 알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YWCA, 여성부, 영진위등의 '대한민국의 새싹들을 위한 영예로운 행위'들과, 한국의 만화 대여점 등등으로 치명적으로 쓰러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국에선 웹툰들이 떠오르고 있습니다. 그 작가들 중 한분이 정대삼이란 분이시고, 저 역시 이분의 작품을 본 적이 있습니다.

전 이분의 팬은 아닙니다. 하지만 최근 이분의 연재가 한참 멈춘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얼마전에 다른 동료 작가들을 통해서 알게 되었습니다.


아버지가 사고를 당하셔서 수술비가 필요하고, 어머니 가게에선 화재가 났다는 것을.

그래서 연재가 힘들어진 상태에서, 한 친절하신 분이 이러한 말을 내뱉었다고 합니다.



'아버지가 빨랑 죽어야 연재를 다시 시작할거다. 빨랑 죽었으면 좋겠다.'





세상에는 정말 '개념'이란게 필요한 사람이 있습니다.
진짜 그 말을 들을 상대에 대한 생각도 없이 손가락이 붙은 체로, 자신의 알고 있는 엉터리 문법으로 글을 남기는 머리 속이 빈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분들을 통칭 악플러라고 합니다.



전 이 사람들을 증오합니다. 제 인생에서 아까운 시간 쪼개서 저 이름을 되새기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아쉽습니다. 하지만 오늘 정대삼님이 만화가의 길을 포기한다는 소식을 듣고 이렇게 글을 쓰는 겁니다.




대한민국은 인터넷 강국이지만, 이 인터넷이란 곳은 가장무도회와 같은 곳입니다.
평소 사회에서 자유롭게 할 수 없었던 일들을 이곳에서 할 수 있고, 무엇보다 매력적인 점은 그것에 대해서 책임을 질 필요가 없다는 겁니다.

남을 욕한다고 해서 상대방이 다짜고짜 달려와 멱살을 잡을 일도 없고, 자신의 신변이 위협받을 일도 없습니다.



그래서 이 위대한 인터넷 강국은 무책임 한 사람들을 열심히 양성해내고 있습니다.
가면을 쓴 사람들의 입에선 사회에 억눌린 증오와 분노가 쏟아져 나옵니다.




전 악플러들이 인생에서 저주를 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제가 믿는 하느님이 정말로 있다면, 이 사람들은 가깝거나 먼 미래에 인터넷상에서 언젠가 내뱉었던 단 한단어의 말까지 확실히 책임을 질 날이 올겁니다.

부모님들께서 '평생 남긴 음식은 지옥에서 밥 한톨까지 먹어야 한다'라고 하시는 것처럼,
그 사람들은 자신이 내뱉은 말의 독을 씹어야 할 날이 올 것입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자신이 내뿜은 독기가 얼마나 치명적인지 반드시 깨닫고, 이미 깨달은 순간엔 너무나도 늦은 때여야 할겁니다.


앞서 말했듯이 전 이 작가님의 팬도 아니고, 이 넷상에서 활개하는 악플러들의 악행이 얼마나 대단한가에 대하여 쓸데없이 시간을 소비할 이유는 없습니다.

하지만 만약 지금 이 글을 보고 있는 당신이나 당신이 아는 사람에게 제 2의 가면이 있다면 지금 그것을 버리라고 충고해두고 싶습니다.




세상과 사람들은 이상하게 변했나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 내가 판타지의 열광하는 이유 [15] 또또님 2005.10.26 389
157 게임동 비추천제의 부활과 게시판이 분할이 필요하다. [11] 덩키동크 2005.08.09 389
156 유럽합중국은 언제쯤 성립할 수 있을까??그리고 이에 대한 의견은? [2] 우주연방 2005.06.02 389
155 죽을 날짜를 아는것이 나을까? 모르는 것이 나을까? [21] 스프링필드 2005.05.27 389
154 게임 장르 독점에 대해서 [45] ※TheWow※ 2005.06.30 388
153 두발'자유'화&두발'자율'화[토론] [12] Monami。 2005.05.29 388
152 음식마다 값이 다른이유 [12] coKePlay 2005.08.27 387
151 이런곳이 있었다니....` [20] 에존 2005.07.01 387
150 국가는 사라지게 되있다 [11] 우주연방 2006.01.24 386
149 보신탕 먹어야하는게 아닌 먹어도됩니다. [20] 집념의_전사 2005.06.14 386
148 스포츠맨십을 보여주자 [9] BAYONET 2006.06.26 385
147 골똘히 생각해오던 가장 최근의 음모론 [5] libera 2005.11.28 384
146 의견입니다. 홈페이지 개편이후로 만화 제목이 절반이상 잘리고있습니다만 [2] 그리폰즈 2006.09.16 383
145 게임소감게시판을 되살리는 것이 어떨까요? [7] Novelist 2006.09.04 382
144 외국인에 대해서.... [31] 『연금술사』 2006.01.07 382
143 19금 게시물에 대한 대처 방안 [17] CC(虎) 2005.10.30 382
142 초딩에 대해... [27] mr.정석 2005.07.01 381
141 이 세상에는 100%란 없다? [49] Norid 2005.06.29 381
140 이제 군인은 군인이 아니다. [16] 죄인 괴수 2006.07.22 380
» 우리의 가장무도회 [8] 로이초호기 2006.08.08 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