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창조도시 기록보관소

RPG만들기의 잊혀져 버린 멋

2006.03.07 12:58

로이초호기 조회 수:2163 추천:4

  모두의 의견은 다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저 자신이 보기에 현재 창조도시의 'RPG만들기 계'는 부진상태라도 생각합니다. 많은 작품들이 소개되고는 있지만, 오히려 그것들이 저를 우울하게 만듭니다. 진짜 처음 RPG만들기가 나타났을 때의 그 매력이 점점 잊혀져버리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제가 처음 RPG만들기를 접한 것은 1999년. 그리고 지금까지 많은 변화들을 보아왔습니다. 그리고 지금 제가 지적하고자 하는 '붐'은 데이드의 모험에서 시작되었다고 주장하고 싶습니다. 데이드의 모험, 그것은 최초의 액션RPG를 이루어냈다는 점에서 중요하게 기억되고 있습니다. 이것 그 자체는 아무런 티가 없습니다. 문제는 그것의 여파였습니다.

  그 뒤로 액션RPG를 만드는 것은 물론, 수 많은 이용자들이 시스템에 열중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시간이 지나자 액션RPG를 구현해내는 것은 제작자로서의 성인식이라도 되는 듯, 모두 그것을 만들어 내어야한다는 강박관념에 휩싸인 것 같았습니다. 판타지로케이션2가 소개되었을 때, 한 리플을 저는 아직도 잊을 수 없습니다.

"액알이었다면 훨씬 더 재미있었을 텐데..."

  상황은 RPG XP의 등장으로 최고조에 달하게 되었습니다. RGSS스크립트를 사용해서 시스템의 무한적인 발전 가능성을 주목받자, 사람들은 모두 스크립트공부에만 열중하게 되었습니다. 심지어 스크립트를 사용할 줄 모르는 사람들은 RPG XP를 손대기 조차 겁내하는 모습도 보아왔습니다. 요즘 RPG XP로 소개되어 올라오는 게임들은 모두 약속이라도 한 듯 케릭터의 이름이 그들의 머리위로 띄워져 있습니다. 진짜 몇몇 극소수 게임들만 제외하면, 진짜 게임을 소개한다기 보다가는 얼마나 많은 기교를 부릴 수 있느냐를 소개하는 게시판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이 것은 단지 RPG XP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또다른 큰 이유는 와레즈의 붐으로 국내 패키지게임시장이 초토화되어버린 후, 더이상 RPG 패키지들은 개발되거나 유통이 되어지지 않고, 온라인게임들만이 폭주하듯이 공개되는 상태에 이르렀습니다. 따라서, 90년대만 해도 수 많은 게이머들이 RPG들을 즐겼고 국내에서도 손노리처럼 훌륭한 개발사들이 명작들을 많이 내놓았습니다만, 2000년대에 이르러서는 더이상 그런 것들을 찾아볼 수 없게 되었죠. 냉정히 살펴보자면, RPG만들기 사용자들이 대부분이 중학생, 초등학생임을 고려할 때 이미 그 세대는 RPG패키지들과는 거리가 있다고 봐야합니다.

  그 세대들이 경험한 것은 대부분이 온라인게임이고, 따라서 그것이 RPG만들기 계에 적지않은 영향을 주게 되었습니다. (한때 싱글류 게임들이 폭주하듯이 올라오던 때가 있었죠.) 더이상 소년소녀의 활극, 거기서 오직 아마추어들만이 보여줄 수 있는 톡쏘는 듯한 기발함과 독창성, 진짜 RPG의 멋인 다양한 아이템들과 소재들... 모든 것을 통틀어 '판타지 모험'은 이미 먼지더미 속에 파묻혀 찾아보기도 힘들게 되었습니다.


  어쩌면 이것은 스토리성과 연출성같은 시스템과는 거리가 있는 요소들을 중요시 여기는 저의 취향과 성향에 의한 보잘것 없는 주장일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이미 RPG만들기를 사용하는 데 있어서 '구세대'가 되어버리고, 신세대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고지식한 의견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지금 이 '거품'처럼 일그러 오르는 시스템중시 성향과, 게임으로서의 시스템이 아니라 시스템으로서의 게임으로 역행으로 공식이 쓰여지는 상황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더이상 "Love"처럼 독특한 연출들을 찾아볼 수는 없는 겁니까? '이야기책'처럼 서정적인 장면들은 이제 역사로서만 존재하게 되는 걸까요? '드림 오브 프리덤'이나 '드림 오브 모멘트', '달의 이야기', '판타지 로케이션'같은 순수한 활극 RPG들은 이제 시대에 뒤떨어지게 된 걸까요.

  저는 그저 안타까울 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RPG만들기의 잊혀져 버린 멋 [43] 로이초호기 2006.03.07 2163
637 삼국지 속의 숨겨진 진실(출저:네이버지식IN) [28] GreenRose 2005.07.26 1719
636 이런 경우는 누가 잘못한 것인가요???? [5] 넘버제트 2008.04.29 1558
635 개성중학교,살인사건.. 서명합시다. [47] MiNi'M' 2005.10.10 1521
634 일본의 엽기 살인사건과 시오노 나나미의 주장 [15] MrGeek 2007.01.06 1506
633 천무님에 대해 토론해봅시다 [12] 팹시사이다 2009.07.27 1478
632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 [45] 유도탄━┏▶™ 2007.11.20 1343
631 북한 전쟁 정리 [20] Vermond 2009.01.19 1328
630 프리게이트 도더리 사기 사건에 대해 이야기해봅시다. [7] 협객 2007.06.03 1267
629 저출산과 병역 문제의 해결책 제시. [35] 협객 2006.10.23 1264
628 모에니즘의 현실비판적인 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2] 모에니즘 2009.08.11 1255
627 창조도시 아바타 아이템들은 왜 [40] Mr. J 2007.05.22 1195
626 인생을 논해 보자. [38] 협객 2009.03.03 1135
625 창조도시가 왜 조용한가에 대해서 [13] 팹시사이다 2009.07.08 1132
624 사형은 좋지 않다, 그럼 평생봉사형 은 어떨까? [35] SadZombie 2009.02.01 1106
623 스타크래프트2 가 출시되어도, 한국이 여전히 스타 강국일까? [12] SadZombie 2009.05.22 1047
622 북한의 남침 가능성은? 만약 전쟁시 우리의 승리 가능성은? 전후 상황에 대한 예측은? [14] 감자는칩이다 2009.01.18 1041
621 창조도시 리뉴얼에 관해서 [68] 천무 2005.05.18 1036
620 [죄수의 갈등] [10] 협객 2007.08.08 1020
619 비 효리라는 과일발견!처음으로 시식해 파문! [39] 윌슨 2005.08.19 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