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창조도시 기록보관소

하나님 없는 우주는 아무 가치가 없다.

2010.03.15 03:57

협객 조회 수:758 추천:2

이 시간도 우리는 수없이 많은 사물에 값을 매기고 가치를 부여한다.


 


그러나 과학적이고 일반적인 법칙을 말한다면 우리는 모두 죽는다.


 


우리가 값을 매기고 가치를 부여한 사물이 과연, 우리가 죽고 나서도 우리에게 어떤 가치가 있을 것인가?


 


수천억을 넘어 수조원이라고 한들, 죽은 사람에게 쓸모가 있는가?


 


죽은 사람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無라고 전제할 경우, 죽은 사람에게는 영원히 남는다고 하는 명예조차도 가치가 없다.


 


여기서는 사람이 죽은 후가 태어나기는 커녕 수정란이 생기기도 전처럼 존재하지 않는 상태라고 전제한다.


 


살아 생전 아무리 이름을 남기길 원했다고 하더라도, 이미 존재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명예가 아무런 쓸모가 없다.


 


존재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가족조차도 아무런 가치가 없다.


 


왜냐하면 존재하지 않는 사람은 그 스스로가 존재를 잃어버림으로서 스스로의 가치 또한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지금 지구상에서는 하루에도 아이들이 굶어죽어가고 있다.


 


그리고 오늘날도 많은 사람들이, 그 아이들이 단지 자신에게는 아무런 쓸모가 없다는 이유로 돕기를 거부한다.


 


그들의 생명의 가치는 그렇다면 어디에서 나오며, 그들이 굶어죽지 않게 구호물자를 보내줄 도덕적 의무는 어디서 나오는가?


 


인간의 생명이 존엄한 이유는? 다른 동물과 달리 인간의 생명이 인간 사이에 평등해야 하는 이유는?


 


약육강식의 정글 법도를 누르고 만인이 평등한 이유는? 강한 자가 약한 자를 억압하는 건 자연의 법이 아닌가?


 


굶어죽어가는 아이들의 생명이 내 생명만큼이나 귀하다는 건, 단지 똑같은 인간이기 때문에 귀하다는 건, 대체 어디서 나온 법인가?


 


내 생명이 내 재산에 우선되듯이 그들의 생명도 내 재산에 우선되는 이유는?


 


그들은 어차피 내가 존재하지 않는 상태가 되면 내게는 아무런 가치가 없는 존재들이 아닌가?


 


다른 누군가에게 가치가 있다고 해도 그 누군가가 존재하지 않는 상태가 되면 결국은 그 누군가에게도 아무런 가치가 없는 존재가 아닌가? 가치를 부여하는 존재가 사라지면 가치를 잃어버리는 것이 과연 가치가 있기는 한 것인가?


 


인류가 존재하지 않는다면 우주의 어떤 재화에도 값을 매길 사람이 없다.


 


내가 존재하지 않는 순간 전 우주는 가치를 부여하는 나로부터 가치를 잃어버리게 된다.


 


그렇다면, 인류에 값을 매기는 존재가 없이, 인류와 인권에는 어떤 가치가 있을 수 있겠는가?


 


사회에서 옳고 그른 것이란 무엇인가?


 


가치를 보호하거나 생성하는 것은 옳고, 가치를 파괴하는 것은 그른 것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나님이 값을 매기신 영혼이 없다면, 영혼없는 인간의 죽음이 파리나 바퀴벌레의 죽음과 다를 것이 무엇일까?


단지 다른 인간에게 쓸모가 있어서?


바퀴벌레도 서로에게는 쓸모가 있다. 암놈은 숫놈에게 쓸모가 있고, 숫놈은 암놈에게 쓸모가 있다.


알을 낳아 서로의 유전자를 퍼뜨리니까.


 


지구 반대편의 인간에게는 아무 쓸모없는 아이들이 굶어죽는 것이 안타까운 이유는, 인간에게 쓸모없는 그들도 하나님 보시기에 귀하기 때문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8 언제까지 대통령 욕만 할텐가 ? [6] 꼬마사자 2010.11.06 323
637 등골이 오싹하네... 봉은사... [4] 석연화 2010.10.26 274
636 많은 남자들이 처녀와 사귀거나 결혼하고 싶어하는 이유에 대해 [6] Evangelista 2010.10.25 346
635 입시제도, 현 상황에서는 설득력 있는 대안이다. [3] 크완다 2010.09.30 228
634 아마추어 게임 심의, 과연 옳은 일인가? [3] 독도2005 2010.09.12 272
633 과연 자녀에게 공부만 시키는 게 정답일까? [5] 가온누리 2010.09.11 188
632 이동통신사는 왜 거짓말을 일삼는가. [5] 꼬마사자 2010.08.20 300
631 신과 사탄 누가 더 착한가 [11] 루넨스 2010.08.18 267
630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17] 꼬마사자 2010.08.05 264
629 단순화 리뉴얼을 원한다. [4] 2010.07.10 285
628 '심판,' 과연 타당한 것일까요? [21] 《C》 2010.07.09 256
627 성경을 읽으니..교회는 정말 나쁜 곳같다는.. [21] 고월 2010.07.03 279
626 e스포츠, 온라인게임회사는 유저를 뭘로 알고 있는걸까? [2] 광시곡 2010.06.22 206
625 한국의 성교육. 정말 이대로 괜찮은걸까? [16] 협객 2010.05.14 438
624 여러분들은 2013년 수능 시험에 국사가 사라지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4] 신지철 2010.05.01 224
623 유언비어와 천안함 사태 [4] PianoForte 2010.04.12 320
622 우리 역사에 관심이 없어지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인가? [10] 엘제아 2010.04.05 317
621 콜라에 대한 정보가 너무 부족합니다. [17] 찰드 2010.03.18 484
» 하나님 없는 우주는 아무 가치가 없다. [50] 협객 2010.03.15 758
619 두발규정을 왜 정하는가? [20] Icarus현。 2010.03.06 433